아카마이, 닌텐도(Nintendo)에 미디어 전송 솔루션 제공

‘슈퍼마리오 런’ ‘닌텐도 스위치’ 전세계 동시 출시 지원

Seoul, KR |

전세계 최대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카마이코리아(대표 손부한, www.akamai.co.kr)가 닌텐도(Nintendo)에 아카마이 ‘미디어 전송 솔루션(Media Delivery Solutions)’을 제공했다고 22일 밝혔다.

닌텐도는 최근 약 150개국에 '슈퍼마리오 런’(Super Mario Run)’과 '닌텐도 스위치’(Nintendo Switch)’를 동시에 출시하는 어려운 문제에 직면했다. 슈퍼마리오 런은 스마트폰 및 태블릿용 액션 게임이다. 닌텐도 스위치는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비디오 게임 콘솔이다. 가정에서는 독(dock)을 이용한 TV 모드 혹은 받침대를 이용한 테이블탑 모드(tabletop mode), 이동 중에는 핸드헬드 모드(hand held mode)로 사용 가능하다.

슈퍼마리오 런과 닌텐도 스위치를 동시에 출시하기 위해 무엇보다 안정적인 네트워크 확보가 절실했다. 이를 위해 닌텐도는 2016년 스마트폰용 게임앱 '미토모(Miitomo)'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때 사용했던 아카마이 미디어 전송 솔루션을 다시 도입했다.

슈퍼마리오 런을 담당하는 닌텐도 사업 개발부 스마트 디바이스 부서의 비즈니스 시스템 개발 그룹 기술 임원 켄이치 타케모토(Kenichi Takemoto)는 “아카마이가 지금까지 쌓아 온 실적을 봤을 때 뛰어난 성능과 안정성을 얻을 수 있을 거라 기대했다. 아카마이 미디어 전송 솔루션은 다양한 옵션 기능도 포함되어 있어 거의 맞춤형 서비스에 가깝다. 이것이 아카마이를 선택한 이유”라고 밝혔다.

닌텐도 스위치를 담당하는 닌텐도 플랫폼 기술 개발 사업부 네트워크 및 정보 시스템 부서의 네트워크 인프라 개발 그룹 요시노리 타카타(Yoshinori Takata)는 “우리는 모든 세대가 닌텐도 스위치를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하기 때문에 네트워크 안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아카마이는 상황에 따라 유연한 설정을 제공하고 다양한 트래픽을 전세계에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전송할 수 있어 우리에게 가장 적합한 파트너다. 실제로 아카마이 솔루션 도입 후 워크로드와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게임, 소셜 미디어, 뉴스, 기타 콘텐츠는 신속하고 끊김 없이 전송되어야 하고 뛰어난 확장성도 갖춰야 한다. 다양한 업계에서 사용되고 있는 아카마이 미디어 전송 솔루션은 트래픽 증가에 따른 확장이 가능하며 여러 종류의 디바이스와 원활하게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카마이재팬 신지 도쿠나가(Shinji Tokunaga) 사장은 “닌텐도가 심혈을 기울인 게임앱과 신형 게임 콘솔의 전세계 동시 출시를 지원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아카마이는 2016년 닌텐도 미토모(Miitomo) 출시를 성공적으로 이끌며 뛰어난 성능과 안정성을 증명했기에 다시 한 번 파트너가 될 수 있었다”며 “서비스 사업자들은 갈수록 다양하고 까다로워지는 소비자 요구사항에 대응해야 하기 때문에 아카마이 역할은 앞으로 점점 더 중요해질 것이다. 아카마이는 가장 빠르고 안전하며 안정적인 인터넷 솔루션을 통해 모든 고객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아카마이(AKAMAI)에 대하여

아카마이는 전세계에서 신뢰도가 가장 높은 최대 클라우드 전송 플랫폼으로 디바이스, 시간, 장소와 상관없이 안전하고 쾌적한 최고의 디지털 경험을 간편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 세계 각지에 대규모로 분산 배치된 아카마이의 플랫폼은 130개국, 20만 대 이상의 서버로 구성되어 있고 고객에게 탁월한 성능과 위협 방어 기능을 제공한다. 아카마이제품 포트폴리오는 웹·모바일 성능, 클라우드 보안, 기업 애플리케이션 접속, 비디오 전송 솔루션 뿐만 아니라 우수한 고객 서비스와 24시간 모니터링을 포함한다. 주요 금융 기관, 이커머스 기업,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사업자, 정부 기관이 아카마이를 신뢰하는 이유는 아카마이 웹사이트(www.akamai.co.kr)와 블로그(blogs.akamai.com), 트위터(@Akamai)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