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마이 “4분기 대형 디도스 공격 140% 증가”

2016년 4분기 최대 공격 규모는 517Gbps 기록

Seoul, KR |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 분야의 글로벌 리더 아카마이코리아(대표 손부한, www.akamai.co.kr)가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플랫폼을 통해 전세계 클라우드 보안과 위협 환경을 분석한 ‘2016년 4분기 인터넷 현황 보안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4분기 전 세계 디도스(DDoS) 공격은 3826 건 발생해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했다. 그 중 100Gbps넘는 대형 디도스 공격은 140% 늘었다. 4분기 최대 공격 규모는517Gbps를 기록했고 2년 전 처음 등장한 스파이크(Spike) 봇넷에서 발생했다.

아카마이 인터넷 현황 보안 보고서 편집자 마틴 맥키(Martin McKeay) 수석 보안 전문가는 “보안이 취약한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면서 공격 도구로 사용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에 따라 기업도 보안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 디바이스 보안이 강화될 때까지 시스템 취약점이 추가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언급했다.

상위 디도스 공격 발원 국가는 미국(24%), 영국(9.7%), 독일(6.6%) 순이었다. 특히 디도스 공격에 사용된 IP 주소 중 18만개 이상이 미국 소재였다 지난 분기 1위였던 중국은 4위(6.2%)에 올랐다. 4분기 가장 많이 사용된 디도스 공격 기법은 UDP 프래그먼트(27%), DNS(21%), NTP(15%) 순이었다.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 건수는 전년 대비 19% 감소했다.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 발원지는 미국(28%)이 지난 분기에 이어1위를 차지했고 네덜란드(17%), 독일(9.2%), 브라질(5.5%), 러시아(4.7%)가 뒤를 이었다.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은 추수감사절 연휴 주에 대폭 증가했다. 특히 의류∙신발, 소비자 포털, 생활가전, 미디어∙엔터테인먼트 4개 업종을 대상으로 상당한 규모의 공격이 발생했다. SQLi, LFI, XSS가 공격 기법의 약 95%를 차지했다.

2016년 4분기 아카마이 인터넷 현황 보안 보고서는 웹사이트(akamai.com/stateoftheinternet-security)에서 확인 가능하며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Top 10 Countries
[그림 1] 디도스 공격 발원 상위 10개국
Top 10 Web Application Attacks
[그림 2]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 발원 상위 10개국

아카마이(AKAMAI)에 대하여

아카마이는 전세계에서 신뢰도가 가장 높은 최대 클라우드 전송 플랫폼으로 디바이스, 시간, 장소와 상관없이 안전하고 쾌적한 최고의 디지털 경험을 간편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 세계 각지에 대규모로 분산 배치된 아카마이의 플랫폼은 130개국, 20만 대 이상의 서버로 구성되어 있고 고객에게 탁월한 성능과 위협 방어 기능을 제공한다. 아카마이제품 포트폴리오는 웹·모바일 성능, 클라우드 보안, 기업 애플리케이션 접속, 비디오 전송 솔루션 뿐만 아니라 우수한 고객 서비스와 24시간 모니터링을 포함한다. 주요 금융 기관, 이커머스 기업,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사업자, 정부 기관이 아카마이를 신뢰하는 이유는 아카마이 웹사이트(www.akamai.co.kr)와 블로그(blogs.akamai.com), 트위터(@Akamai)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