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마이, “3분기 전세계 디도스 공격 4376건 발생”

- 디도스 공격 타깃이 된 곳은 평균 36건 공격 받아
- 미라이(Mirai) 멀웨어 공격으로 3분기 최대 공격 크기 109Gbps 기록
- 안드로이드 디바이스 취약점 악용하는 ‘와이어엑스(WireX)’ 봇넷 새롭게 등장

Seoul, KR |

전세계 최대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카마이코리아(대표 손부한, www.akamai.co.kr)가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플랫폼을 기반으로 전세계 클라우드 보안과 위협 환경을 분석한 ‘2017년 3분기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를 5일 발표했다.

3분기 전세계 디도스 공격은 4376건 발생해 지난 분기 대비 8% 늘면서 2분기에 이어 증가세를 이어갔다. 디도스 공격의 타깃이 된 곳은 평균 36건의 공격을 받았다. 한 게임사의 경우 3분기에만 총 612건의 디도스 공격을 받았는데 이는 매일 7건의 공격을 받은 셈이다. 디도스 공격 상위 발원 국가는 독일(22%), 미국(14%), 인도(7%) 순이었다. 3분기 가장 많이 사용된 디도스 공격 기법은 UDP 프래그먼트(30%), DNS(16%), NTP(12%)로 나타났다.

3분기에 발생한 가장 큰 공격은 109Gbps로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를 이용한 미라이(Mirai) 멀웨어 공격이었다. 안드로이드 디바이스 취약점을 악용하는 와이어엑스(WireX) 봇넷도 새롭게 등장했다. 각종 봇넷이 패스트 플럭스 DNS(Fast Flux DNS)를 이용하는 정황도 포착됐다. 공격자는 DNS 정보가 빠른 속도로 변경된다는 점을 이용해 봇넷과 멀웨어를 손쉽게 은폐 및 파기할 수 있다.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 건수도 지난 분기 대비 30% 증가했다. SQLi, LFI, XSS가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 기법의 약 94%를 차지했다. 웹 애플리케이션 격 발원지는 미국(38.7%)이 지난 분기에 이어 1위를 차지했고 러시아(6.9%), 네덜란드(6.7%), 우크라이나(6.4%), 브라질(6.1%)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아시아에서 5위, 전세계 16위를 차지했다.

아카마이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 편집자 마틴 맥키(Martin McKeay) 수석 보안 전문가는 “미라이는 소스코드 확보와 보안이 취약한 노드 악용이 쉽다는 점에서 한동안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안드로이드와 IoT 디바이스가 크게 늘면서 기업은 커다란 보안 위협에 직면해 있다. 연말연시 쇼핑 특수 기간이 다가오면서 보안에 취약한 IoT 디바이스나 모바일 플랫폼을 악용하는 공격이 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2017년 3분기 아카마이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는 웹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며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Top 5 Countries
[그림 1] 디도스 공격 발원 상위 5개국
Top 10 Web Application Attacks
[그림 2]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 발원 상위 10개국

아카마이(AKAMAI)에 대하여

아카마이는 전세계에서 신뢰도가 가장 높은 최대 클라우드 전송 플랫폼으로 디바이스, 시간, 장소와 상관없이 안전하고 쾌적한 최고의 디지털 경험을 간편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 세계 각지에 대규모로 분산 배치된 아카마이의 플랫폼은 130개국, 20만 대 이상의 서버로 구성되어 있고 고객에게 탁월한 성능과 위협 방어 기능을 제공한다. 아카마이제품 포트폴리오는 웹·모바일 성능, 클라우드 보안, 기업 애플리케이션 접속, 비디오 전송 솔루션 뿐만 아니라 우수한 고객 서비스와 24시간 모니터링을 포함한다. 주요 금융 기관, 이커머스 기업,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사업자, 정부 기관이 아카마이를 신뢰하는 이유는 아카마이 웹사이트(www.akamai.co.kr)와 블로그(blogs.akamai.com), 트위터(@Akamai)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