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개표 결과 방송, 아카마이 최대 트래픽 기록

실시간 개표 비디오 스트리밍 7.5Tbps 트래픽 기록해 단일 뉴스 보도로 최대 트래픽 기록

Seoul, KR |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 분야의 글로벌 리더 아카마이코리아(대표 손부한, www.akamai.co.kr)가 미국 대선 개표 결과 방송이 단일 뉴스 보도로는 최대 트래픽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국 대통령 선거 개표 결과에 대한 실시간 비디오 스트리밍이 미국 동부 시간 기준 11월 8일 화요일 자정 직전에 아카마이 플랫폼 상에서 7.5Tbps의 트래픽을 기록했다. 이는 아카마이가 지원한 개별 이벤트 보도 중 가장 높은 기록이다.

빌 휘튼(Bill Wheaton) 아카마이 수석 부사장 겸 미디어 사업부 총괄은 “2016년은 유로 2016 결승전, 브라질 리우 올림픽, 미국 대통령 선거 토론에 이어 미국 대선까지 라이브 스트리밍에서의 기록적인 해였다. 더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 상에서 고화질로 동영상을 시청하면서 트래픽이 증가하고 있다”며 “아카마이는 고객이 미국 대선 개표 결과 보도를 다룬 온라인 영상을 안정적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도왔다”라고 밝혔다.

이번 미국 대선은 아카마이 방송 통신 제어 센터(BOCCㆍBroadcast Operations Control Center)에도 기록적인 일이었다. 수많은 고객이 BOCC가 제공하는 기능, 기술 스탭, 실시간 지원 서비스, 라이브 이벤트를 성공적으로 방송하기 위해 필수적인 심층적인 운영 인사이트를 활용했다.

한편, 과거 주요 이벤트의 트래픽을 살펴보면, 2004년 미국 대선 트래픽은 21Gbps로 비교적 낮은 트래픽을 기록했다. 2009년 오바마 대통령이 취임했을 때에는 1.1Tbps, 2011년 영국 윌리엄 왕자의 결혼식 때에는 1.3Tbps를 기록했다. 더 최근에는 4.4Tbps를 기록한 올해 9월 미국 대선 첫번째 토론회가 있었다.

아카마이 라이브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와 미국 대선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아카마이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카마이(AKAMAI)에 대하여

아카마이는 전세계에서 신뢰도가 가장 높은 최대 클라우드 전송 플랫폼으로 디바이스, 시간, 장소와 상관없이 안전하고 쾌적한 최고의 디지털 경험을 간편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 세계 각지에 대규모로 분산 배치된 아카마이의 플랫폼은 130개국, 20만 대 이상의 서버로 구성되어 있고 고객에게 탁월한 성능과 위협 방어 기능을 제공한다. 아카마이제품 포트폴리오는 웹·모바일 성능, 클라우드 보안, 기업 애플리케이션 접속, 비디오 전송 솔루션 뿐만 아니라 우수한 고객 서비스와 24시간 모니터링을 포함한다. 주요 금융 기관, 이커머스 기업,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사업자, 정부 기관이 아카마이를 신뢰하는 이유는 아카마이 웹사이트(www.akamai.co.kr)와 블로그(blogs.akamai.com), 트위터(@Akamai)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