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Blue Code Hero Background
PRESS RELEASE

아카마이, ‘포레스터 웨이브 디도스 방어 부문 리더’ 선정

- 제품 및 솔루션 부문 8개 항목에서 최고점
- 데이터 유출 사고 겪은 글로벌 기업 24%가 디도스 공격 피해 입어

Seoul, KR | December 22, 2017

Share

전세계 최대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카마이(www.akamai.com)가 시장조사기관 포레스터 리서치(Forrester Research)의 ‘2017년 4분기 포레스터 웨이브: 디도스(DDoS) 방어 솔루션’ 보고서에서 리더로 선정됐다.

아카마이는 새로운 공격 유형을 탐지하는 역량과 낮은 오탐률로 고객에게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보고서는 “아카마이 고객은 아카마이의 뛰어난 대응 능력, 전문성, 공격을 즉각적으로 차단하는 역량을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아카마이는 제품 및 솔루션 부문 중 전문 서비스, 서비스 딜리버리, 위협 인텔리전스를 포함한 8개 항목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전략 부문인 개발∙기술 인력, 고객 관리 인력 항목에서도 최고점을 받았다. 고객 관리 인력 항목에서 최고점을 받은 기업은 아카마이가 유일하다.

디도스 공격이 디지털 비즈니스에 위협으로 떠오르면서 디도스 방어 솔루션 시장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년 동안 데이터 유출 사고를 겪은 글로벌 기업의 24%가 디도스 공격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시 숄(Josh Shaul) 아카마이 웹 보안 담당 부사장은 “디도스 방어 솔루션 시장에서 아카마이는 강력한 리더십을 자랑한다”며 “아카마이는 최초로 디도스 방어에 특화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을 선보이고 지난 20여년 동안 정교한 대형 공격으로부터 고객을 보호해 왔다. 세계 최대 규모의 디도스 방어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2016년 9월에 발생한 623Gbps 규모의 기록적인 공격을 비롯해 여러 건의 초대형 공격을 성공적으로 막아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디도스 방어 솔루션 도입이 인터넷을 이용하는 웹사이트, 애플리케이션, 인프라를 보호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디도스 공격은 세계 각지에서 발생하고 있다.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는 공격이 네트워크로 확산되지 않도록 공격 발원지 가까운 곳에 충분한 스크러빙(scrubbing) 용량을 구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카마이는 CDN 플랫폼(Kona), 디도스 스크러빙 플랫폼(Prolexic), 권한 DNS 플랫폼(Fast DNS)을 통틀어 70Tbps가 넘는 스크러빙 용량을 보유하고 있다. 아카마이는 현재까지 알려진 1Tbps 범위 내 대형 공격은 언제든지 방어한다는 목표 아래 플랫폼 투자를 계속 확대할 방침이다.

아카마이는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플랫폼을 통해 공격 트래픽 발원지와 근접성을 유지하고 있다.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플랫폼은 전세계 133개 국가, 1300개 도시, 2400개 이상의 데이터센터에 분산 위치된 에지(edge) 서버로 구성되어 있으며 고객에게 탁월한 성능과 위협 방어 기능을 제공한다.

Akamai 소개

아카마이는 온라인 라이프를 지원하고 보호한다. 전 세계 대표적인 기업들은 매일 수십억 명의 사람들의 생활, 업무, 여가를 지원할 디지털 경험을 구축하고, 전송하고, 보호하기 위해 아카마이를 선택한다. 클라우드에서 엣지까지 전 세계에서 가장 분산된 컴퓨팅 플랫폼을 구축한 아카마이는 고객의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실행이 용이하도록 도우며, 사용자와 가까운 곳에서 경험을 제공하고 위협을 먼 곳에서 방어한다. Akamai의 보안, 컴퓨팅, 전송 솔루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면 akamai.com 및 akamai.com/blog를 방문하거나 TwitterLinkedIn에서 Akamai Technologies를 팔로우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