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Blue Code Hero Background
PRESS RELEASE

관심기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빙글’, 아카마이 솔루션으로 갑작스러운 수요 폭주에도 효과적으로 대응

- 다이나믹한 확장성 확보 통해 신뢰할 수 있는 콘텐츠 전송 환경 구축
-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플랫폼 통해 사용량과 방문자 활동 가시성 및 정보 확보

Seoul, KR | October 13, 2016

Share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 분야의 글로벌 리더 아카마이코리아(대표 손부한, www.akamai.co.kr)는 2012년 설립된 관심사 기반 커뮤니티 서비스인 '빙글(https://www.vingle.net)'이 아카마이 솔루션을 도입해 갑작스러운 수요 폭주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확장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빙글의 관심사 커뮤니티는 3천여개에 달하며 한국, 미국, 일본, 베트남을 비롯한 전세계 30개국에서 월간 이용자 수 1천만, 월간 페이지뷰 3억을 기록하며 서비스 되고 있다. 빙글의 앱이 다국어로 제공되어 많은 국가에서 사용되면서 예측 불가능한 수준의 사용자가 몰리면 그 부하를 감당하기 어려웠다. 사용자가 많이 몰리는 시간에는 앱이 다운되거나 이미지 로딩이 느려지면서 사용자가 불편을 느끼기도 했다.

아카마이는 웹 퍼포먼스 솔루션을 통해 급증하는 수요에도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빙글은 속도를 개선하고 다이나믹한 확장성을 확보해 신뢰할 수 있는 콘텐츠 전송 환경을 구축했다. 뿐만 아니라 속도를 개선하고 다이나믹한 확장성을 확보해 신뢰할 수 있는 콘텐츠 전송 환경을 구축했다. 또한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플랫폼을 통해 사용량과 방문자 등 활동에 관한 가시성과 정보도 제공했다.

이상현 빙글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전세계 각지에서 수많은 콘텐츠를 서비스하기 때문에 트래픽을 예측하기가 어려웠다. 화제가 될만한 바이럴 콘텐츠라도 뜨면 때때로 평소보다 10배가 넘는 트래픽이 몇 분 내 발생했다. 때문에 바이럴 콘텐츠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는 웃지 못 할 일도 벌어졌다. 하지만 아카마이의 웹 퍼포먼스 솔루션을 이용하면서 속도가 눈에 띄게 빨라졌고, 다이나믹한 확장성을 기반으로 전세계에 신뢰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카마이코리아 손부한 사장은 “글로벌 서비스로서 세계로 뻗어나가는 빙글이 더욱 안정적으로 성장 하는데 도움이 돼 기쁘다” 며, “아카마이는 앞으로도 최신 솔루션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의 사용자 경험 최적화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Akamai 소개

아카마이는 온라인 라이프를 지원하고 보호한다. 전 세계 대표적인 기업들은 매일 수십억 명의 사람들의 생활, 업무, 여가를 지원할 디지털 경험을 구축하고, 전송하고, 보호하기 위해 아카마이를 선택한다. 클라우드에서 엣지까지 전 세계에서 가장 분산된 컴퓨팅 플랫폼을 구축한 아카마이는 고객의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실행이 용이하도록 도우며, 사용자와 가까운 곳에서 경험을 제공하고 위협을 먼 곳에서 방어한다. Akamai의 보안, 컴퓨팅, 전송 솔루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면 akamai.com 및 akamai.com/blog를 방문하거나 TwitterLinkedIn에서 Akamai Technologies를 팔로우하시기 바랍니다.